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4450

네팔 트레킹1(1993. 12. 29~1994. 1. 7)--그리운 히말라야 멀리 히말라야를 조망하며, 뾰족한 마차푸차레, 머리 뒤에 살짝 가려진 안나푸르나 남봉 1994년 1월 벅찬 기대를 안고 수도 카투만두 상공에서 시가지를 내려다 본 첫 느낌, '붉다!' 는 것이었다. 그 느낌에 대한 의문은 산록을 트레킹 하는 동안 풀리게 되었다. 산지를 형성하고 있.. 2003. 1. 14.
네팔 트레킹2(1993. 12. 29~1994. 1. 7)--땅콩파는 카투만두 소년 카투만두는 수도이지만 포장이 안된 거리에 악취가 많이 났다. 담구석에 쭈구리고 앉아서 방뇨를 하고 있는 남자가 사진의 배경에 찍히기도 할 정도로 거리는 어지러웠다. 포장이 덜 된 카투만두 시가지는 매연과 먼지로 부옇게 흐렸고, 신호등이 드문 거리에는 교통 사고가 나지.. 2003. 1. 14.
네팔 트레킹3(1993. 12. 29~1994. 1. 7)--트레킹 도중 원주민과 고지 3,400m의 산지에는 군데 군데 마을이 있었다. 산록의 그들은 꽃을 좋아하였다. 복숭아나무 만한 포인세티아로 울타리를 꾸몄고, 집 뜰에 심겨 있는 맨드라미와 메리골드, 백일홍 같은 꽃들은 우리의 시골집을 연상시켜 주었다. 꽃을 보고 반가워하는 내게 인상 좋은 주인이 꺾.. 2003. 1. 14.
네팔 트레킹4(1993. 12. 29~1994. 1. 7)--신의 영험 마차푸차레 첫 야영지인 페와 호숫가의 아침, 안개를 헤치고 불쑥 솟아오르는 마차푸차레의 출현에 우리는 까무러치듯이 비명을 지르며 정신없이 셔터를 눌러대었다. 호수 건너 손에 잡힐 듯이 다가온 마차푸차레! 너를 보기 위해 여기까지 오지 않았던가! 네팔인이 가장 신성시하여 절대로 오르.. 2003. 1. 14.
네팔 트레킹5(1993. 12. 29~1994. 1. 7)--맥주 한잔 마차푸차레의 감격을 뒤로하고 역대 네팔 왕들의 사냥 길을 따라 온 종일 걸었다. 잠시 목을 축이러 구멍 가게에 들르니 아이들이 우리를 둘러싸고 신기하게 쳐다본다. 어린 시절 코쟁이 미국 사람들을 신기해하며 따라다니던 생각이 났다. 원주민 아이들에게 우리는 이상한 나라.. 2003. 1. 14.
네팔 트레킹6(1993. 12. 29~1994. 1. 7)--포인세티아 꽃 만국기 아래 네팔 히말라야 산록의 한 마을 축제에서 : 걷이가 끝난 마을 근처의 야영지에 짐을 풀고, 포터들이 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일행과 함께 마을을 둘러보았다. 붉은 흙벽으로 쌓아올린 십여 호의 집들이 띄엄 띄엄 자리 잡고 있는 마을은 조용하다. 간혹 아이들의 호기심 어린 시선이 .. 2003. 1. 14.
네팔 트레킹7(1993. 12. 29~1994. 1. 7)--파슈파트나트 사원을 내려보며 마지막 트레킹을 마치고 포카라로 이동하는 중 우리 일행의 봉고버스와 대형 버스가 산악 도로에서 정면 충돌, 4명의 중상자. 나도 찌그러진 의자 사이에서 간신히 구출, 앞 의자에 입 부분을 그대로 부딪혀서 입술 아래가 찢어지고 이빨이 흔들흔들, 충격으로 전신이 덜덜덜.... .. 2003. 1. 14.
네팔 트레킹8(1993. 12. 29~1994. 1. 7)--죽음은 한 줌 재로 남고 닷새째 마지막 야영을 하면서 붉으스름한 강물에 아쉬운 대로 땀 냄새를 씻을 수 있었다. 만년설이 녹은 물이라 꽤 차가웠지만 근질거리는 머리를 감을 수 있다는 후련함으로 추위를 감수할 수밖에. 밤 늦게 포카라로 돌아오던 우리의 미니 버스와 대형 버스의 충돌로 중상자 4명.. 2003. 1. 14.
토정비결 토정 비결 임오년이 시작되었다. 새해가 시작되면 한 해의 모든 일이 순탄하길 기원하게 된다. 정초에 집안 어른들은 한 번쯤 화투점을 쳐보기도 하고, 길거리를 지나치다가 토정 비결 가판대를 기웃거리기도 하면서, 새해 운수를 궁금해 한다. 더러는 전문적인 점집을 찾아가서 재물, 사업, 결혼, 승.. 2002. 1. 31.
다섯번 째 행복 다섯번 째 행복 당신이 살아가는 데 가장 소중한 세 가지 행복 조건을 고르라면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사람마다 그 소중함의 기준이 다를 것이므로 각양각색의 대답이 나오겠지만 대체로 건강, 재물, 배우자를 선택하지 않을까 싶다. 그건데 여기에 더 보탠다면 몰두 할 수 있는 일과 가르침을 줄 수 .. 2001. 1. 10.
강아지를 들이면서 강아지를 들이면서 대문을 여시는 어머니의 웃음 섞인 목소리가 들렸다. 분명히 누구를 나무라는 것 같은데 매우 재미있어하시는 것이다. "에이, 요놈아 좀 가만히 있어라." "어허! 요놈이, 저리 안 갈래?" 빗자루를 어깨에 을러메고 계시는 어머니의 한 쪽에 까만 눈을 반들거리며 까불고 있는 작은 강.. 2000. 2. 11.
혼자 떠나기 혼자 떠나기 방학을 반납하다시피 하며 몇 달을 준비하던 일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 의기소침해 있었다. 기분의 전환이 필요했다. 아무 것도 준비하지 않고 화장 케이스와 속옷, 대금만 차에 싣고 경주로 향하였다. 어머니한테는 친구들과 함께 며칠 여행을 한다고 안심시켜 드리고 혼자 핸들을 잡았다.. 2000. 1. 15.
선생님 종소리가 나요. 선생님 종소리가 나요 남명자 "야! 정말 종소리가 난다! 선생님 종소리가 나요." 아까부터 더덕 화분이 놓여 있는 창턱 위에 올라가서 더덕 꽃을 만지작거리던 녀석은 큰 발견이나 한 듯 소란이다. 아이들에게 생명의 신비함과 변화에 대한 관심을 갖게 하려고 더덕 꽃이 피면 예쁜 종소리가 날거라고 .. 1999. 9. 23.
카펫을 깔며 카펫을 깔며 교실 가운데 카펫을 깔았다. 가로 4m, 세로가 3m인 연두색에 어두운 녹색이 살짝 섞여있는 것이다. 아이들의 책은 5~6명씩 모둠을 짜서 카펫 주변에 빙 둘러 배치하고, 북편 창쪽에는 4개의 코너를 마련하여 칼라 매트를 깔았다. 교실의 위치가 건물의 서편 가장자리에 있는 덕분에 복도 넓.. 1997. 10. 23.
개발 유감 개발 유감 요즈음 아침마다 출근길이면 붉은 산과 붉은 먼지가 기분을 언짢게 한다. 이른 겨울 아침, 차 머리를 집 앞의 둑 위로 올리는 순간 눈부시게 붉은 해를 껴안던 그 곳. 바로 그 동편의 산이 벌겋게 파 헤쳐져 깎이고 있기 때문이다. 영덕 - 김천간의 4차선 도로 확장 공사의 일부 구간인 안동 - .. 1995. 1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