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3823

보라국화님 사곡 후기 보라국화님 사곡 후기 긴 하루였다. 며칠 전부터 백합화님과 멜을 주고 받으며 기다려 왔던 대구 아지매님들과의 첫 번개모임. "북부정류장에 10시까지 오세요. 의성행 매표소 앞에서...어떻게 서로들 알아 보시더라구요...^^" 라는 백합화님의 말만 믿고 아침 일찍부터 서둘러 5분 전에 도착한 약속 장.. 2007. 9. 6.
두메자운님 사곡 후기 두메자운님 사곡후기 1. 대구...만남 북부정류장에서 보라색 셔츠에 보라색 시계까지 구색 맞추신 각시붓꽃님, 미소가 소녀같이 수줍은 꽃봉지님, 손수 뜨신 분홍색 레이스 셔츠로 솜씨 자랑하시는 찔레꽃 향기님, 풀꽃같이 어여쁘고 가냘픈 모습 고운 눈매의 막내 보라국화, 이러저러한 이유로 조금 .. 2007. 9. 6.
백합화님 사곡 후기 백합화님 후기 그래요. 돌아오기가 싫었어요. 그냥 거기 앉아 밤이 들기를 기다리다가 평상 위에 아무렇게나 누워 별바라기나 하고 싶었어요. 처음 만난 수줍은 사이였지만 함께 밤을 보내고 싶었죠. 서로의 가슴으로 쏟아지는 별빛을 짐짓 엿보고 싶었을 거예요. 밤의 커튼을 들치고 나와 어지럽게 .. 2007. 9. 6.
사곡 일기 5-초보교감 초보 교감 다른 날 보다 좀 일찍 잠이 깨었네. 오늘 새학기 첫날이라 긴장했던 탓이겠지. 평소보다 좀 일찍 출근해서 오늘 할 일을 챙겨야 했거던. 학급 담임과 업무 배정 관계는 새로 부임하는 교장선생님께 대강 윤곽은 말씀드렸지만 정식으로 결재를 득해야겠기에 학교에 도착하자마자 교무한테 내.. 2007. 9. 6.
사곡 일기 6-사람은 다 죽나요? 사람은 다 죽나요? 사곡 외통 굽은 길 옆에는 산수유가 곧 터질 듯이 노오랗게 분단장을 하고 있다. 주말 쯤에는 보소소 노오란 꽃술로 오가는 사람 드문 이 길을 웃음짓게 해 줄 것이다. 요즈음 소주 넉잔에 휘청거리던 윤정이가 만나는 사람마다 붙잡고 사람은 다 죽나요? 묻고 다닌단다. 이기사도 들.. 2007. 9. 6.
양심불량 보고 에효! 허리가 찌뿌둥합니다. 내리 이틀을 방바닥을 업고 지냈거덩요. 이 주일간 연수 받느라 장거리 통근을 하다 보니 잠이 엄청 모자랐거덩요. 그래도 일요일 오후에 연구원 사무실에 갈까하고 꿈지럭거리는데 엄니가 방앗간에 미싯가루 빻으러 함께 가자시네요. 사는 집이 풍산읍 내에서 2Km 쯤 떨어.. 2007. 9. 6.
그 놈마저 데려올까? 이른 봄부터 집 앞의 방둑을 유심히 살피면서 다녔다네. 왜냐구? 방둑에 이웃한 배꼽할배 댁으로 내려가는 길섶에 몇년 묵은 멋진 엉겅퀴가 있었거든. 호랑가시처럼 가시를 많이 달고 있지만 풍성한 가지 끝에 붉게 핀 엉겅퀴 꽃이 얼마나 이쁜지. 히히! 올해는 그놈을 내 손아귀에 넣고 말리라 벼르고.. 2007. 9. 6.
감나무 타령 감나무 타령 서울계신 작은아배 큰맘먹고 성묘오자 옳다꾸나 이때로다 우리엄니 쾌재로다. 길쭉감은 쓸모없다 볼적마다 타박이던 톱질대장 우리엄니 기다린듯 톱질이네 서캐머리 잘라내듯 묵은가지 뭉텅뭉텅 에고저런 어쩔까나 대문간이 허전하다 더위지친 맹돌이가 긴혓바닥 내빼물다 땡감나무 .. 2007. 9. 6.
요놈의 주둥아리가 지맘대로 우히~~! 결국 오늘 버벅대고 말았슴다. 한꺼번에 큰 일 두가지가 오늘 겹치는 바람에 2학기 전입식 준비에, 도의원 나리들이 갑자기 현장 확인하러 쳐들어 온대서 사나흘 쌔빠지게 준비했는데 아침 9시 30분 원 내 가족 다 모아 놓고 "3월 1일자 전입자에 대한...." 막 시작을 알리고 몇마디 계속하려는데 .. 2007. 9. 3.
산토끼와 병아리 떼거리로 산토끼꽃이 사라진 계곡으로 다시 탐사 산토끼꽃 그 사라진 자리 보다 더 위쪽 은행나무가 보초 서고 있는 도랑가에 더 많은 산토끼꽃이 수류탄 같은 종자 달고 있는 것 발견 만났던 장소만 늘 다시 찾았으니... 선입관이나 관념이란 게 그렇다. 다른 곳에 그렇게 많이 있는 줄은 아예 생각하지 않았던 .. 2007. 9. 2.
여고동창 2월 3년만에 한번씩 만나는 여고동창회 서울 워커힐에서 만난 동창들. 여전한 모습들이어서 더 반갑다. 여전히 아름다운 중년의 여고생. 변상희, 김명순, 이선희, 김정숙 4반 대표로 귀거래사 한 곡. 노래 부를 때 저렇게 눈을 감는 줄 몰랐다. ㅎㅎ 4반의 아짐들. 저 여전한 팔짱 포우즈와 측면 얼짱 각.. 2007. 8. 27.
학가산-누린내풀과 폭염주의보가 내린 날씨에도 불구하고 가까운 학가산에 오르다. 누린내풀을 기어이 봐야겠기에 마을 입구에서 둥글레님과 차를 합류하여 장은주 교장샘 하가산방 뒤뜰 까지 차로 오르다 길가에 억새풀을 이불삼아 자주꽃방망이가 한창이다. 꽃이 풍성하고 색이 강하다. 줄기는 둥그나 능각이 잡히고.. 2007. 8. 19.
그노무 닻꽃 한번 비싸네 이노무 정신머리는 김치국에 밥말아 먹었는지 깜빡깜빡하더니만 그예 일을 저지르고 말았슴다. 내 그럴 줄 알았지. 닻꽃 보러 간다고 산행 때 먹을 과일을 사러 대형 마트에 들렀는데 화장실 선반에 지갑을 얌전하게 올려 놓고 그냥 나왔지 뭡니까요. 지갑을 올려 놓을 때 "절~때로 잊어버리면 안돼" .. 2007. 8. 16.
닻꽃 만나고 -광복절 기념으로 ㅎㅇ산에 가서 닻꽃 보고 왔습니다. 가는 도중에 비가 오락 가락해서 산에 오를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요. 다행히 비는 안오고 구름속을 다녔슴다 여기서는 화천쪽으로 접근하는 것이 가까워서 중앙고속국도 끝까지 달려서 화천쪽으로 올랐어요. 터널 위 임도가 비로 많이 패여지고 사태가 나서 바닥.. 2007. 8. 15.
홍도를 찾아서 일주일 동안 안달이 났습니다. 아무래도 홍도까치수염꽃이 져버릴 것 같아서... 둥글레님이 8월 1일에 갔다가 만났다고 했거든요. 일요일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금요일 핑계를 대고 도망을 갔습니다. ㅎㅎ. 주 중에는 행사가 있어서 짬을 내지 못했고 목요일에도 엉덩이 들썩거리다가 비가 퍼붓는 통에 .. 2007. 8.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