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사진30

네팔 트레킹3(1993. 12. 29~1994. 1. 7)--트레킹 도중 원주민과 고지 3,400m의 산지에는 군데 군데 마을이 있었다. 산록의 그들은 꽃을 좋아하였다. 복숭아나무 만한 포인세티아로 울타리를 꾸몄고, 집 뜰에 심겨 있는 맨드라미와 메리골드, 백일홍 같은 꽃들은 우리의 시골집을 연상시켜 주었다. 꽃을 보고 반가워하는 내게 인상 좋은 주인이 꺾.. 2003. 1. 14.
네팔 트레킹4(1993. 12. 29~1994. 1. 7)--신의 영험 마차푸차레 첫 야영지인 페와 호숫가의 아침, 안개를 헤치고 불쑥 솟아오르는 마차푸차레의 출현에 우리는 까무러치듯이 비명을 지르며 정신없이 셔터를 눌러대었다. 호수 건너 손에 잡힐 듯이 다가온 마차푸차레! 너를 보기 위해 여기까지 오지 않았던가! 네팔인이 가장 신성시하여 절대로 오르.. 2003. 1. 14.
네팔 트레킹5(1993. 12. 29~1994. 1. 7)--맥주 한잔 마차푸차레의 감격을 뒤로하고 역대 네팔 왕들의 사냥 길을 따라 온 종일 걸었다. 잠시 목을 축이러 구멍 가게에 들르니 아이들이 우리를 둘러싸고 신기하게 쳐다본다. 어린 시절 코쟁이 미국 사람들을 신기해하며 따라다니던 생각이 났다. 원주민 아이들에게 우리는 이상한 나라.. 2003. 1. 14.
네팔 트레킹6(1993. 12. 29~1994. 1. 7)--포인세티아 꽃 만국기 아래 네팔 히말라야 산록의 한 마을 축제에서 : 걷이가 끝난 마을 근처의 야영지에 짐을 풀고, 포터들이 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일행과 함께 마을을 둘러보았다. 붉은 흙벽으로 쌓아올린 십여 호의 집들이 띄엄 띄엄 자리 잡고 있는 마을은 조용하다. 간혹 아이들의 호기심 어린 시선이 .. 2003. 1. 14.
네팔 트레킹8(1993. 12. 29~1994. 1. 7)--죽음은 한 줌 재로 남고 닷새째 마지막 야영을 하면서 붉으스름한 강물에 아쉬운 대로 땀 냄새를 씻을 수 있었다. 만년설이 녹은 물이라 꽤 차가웠지만 근질거리는 머리를 감을 수 있다는 후련함으로 추위를 감수할 수밖에. 밤 늦게 포카라로 돌아오던 우리의 미니 버스와 대형 버스의 충돌로 중상자 4명.. 2003. 1. 14.
네팔 트레킹7(1993. 12. 29~1994. 1. 7)--파슈파트나트 사원을 내려보며 마지막 트레킹을 마치고 포카라로 이동하는 중 우리 일행의 봉고버스와 대형 버스가 산악 도로에서 정면 충돌, 4명의 중상자. 나도 찌그러진 의자 사이에서 간신히 구출, 앞 의자에 입 부분을 그대로 부딪혀서 입술 아래가 찢어지고 이빨이 흔들흔들, 충격으로 전신이 덜덜덜.... .. 2003. 1.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