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야기나누기/탐사 일기

제주탐사 넷째날- 변산바람꽃, 붉은사철란, 점나도나물, 개가시나무, 흰털괭이눈, 세복수초, (새끼)노루귀, 소엽맥문동, 제주산버들, 시로미, 개구리갓

by 여왕벌. 2022. 3. 21.

2022. 3. 12. 

 

오후 늦은 비행기로 올라가야 하는 마지막날이라 시간이 넉넉하지는 않다.

제주 시내로 넘어가면서 마지막 탐사를 하기로 한다.

산림연구소 한 곳에 들렀지만 몇 년 전에는 그런대로 자라고 있던 시로미는

저지대라서 그런지 바닥에 붙어서 겨우 목숨만 부지하고 있는 상태라 아주 실망스러운 수준이었다.

 

꽤 큰 수목들이 심겨져 있지만 아직 개화 시기가 아니니 기대할 게 없다

개가시나무 몇 장 담고 서둘러 자동차 시동을 건다.

 

 

 

일주일 전 이 곳에서 변산바람꽃을 조사했다는 정보가 있어서 오랜만에 동부지역 오름 골짜기를 들르기로 한다.

제주도 다니던 초기에는 2월 말 쯤 내려오면 이 곳에 자주 들르곤 했었다.

접근성이 좋아서 꽃쟁이들이 자주 찾는 곳으로 한라산 둘레길도 잘 만들어져 있다.

 

변산바람꽃이 다 스러졌을 거라 생각했는데 북사면 산비탈이라 그런지 이제 한참 싱싱하게 꽃을 피우고 있다.

제주도의 번산바람꽃은 육지 것 보다 꽃밥이 짙은 자색을 띠고 꽃받침이 좁고 꽃받침 수도 많다.

 

 

한 쪽 바닥에 붉은사철란이 몇 포기 보인다.

 

 

이 녀석은 전형적인 점나도나물 신초이다.

 

 

흰털괭이눈이 딱 한 송이 꽃을 피웠다

 

건너편 오름 남사면 올레길에는 

볕을 일찍 받는 곳이라 변산바람꽃은 이미 다 스러져 있었지만 세복수초로 바닥이 샛노랗다.

 

잎과 함께 꽃을 피우는 녀석이라 노란 꽃쟁반을 초록의 갈기 깊이 풍성하게 받쳐주고 있다

탐사 첫날 좁은 계곡에서 신나게 담았더니 이 정도는 이제 시큰둥해진다.

 

 

산책로를 따라 느적느적 여유를 부려 본다.

카메라를 들이대기보다 눈으로 풍광을 가슴에 담는다.

 

 

노루귀도 하얗게 별꽃을 달았다. 

새뀌노루귀라 불러줄까?

 

 

 

소엽맥문동 이파리가 보인다 싶어서 유심히 열매를 찾았더니

한 포기가 파란 열매를 아직도 보석처럼 품고 있다.

 

 

 

시간이 많다고 여유를 부리다 보니 가야할 곳을 계산하는데 시간이 빠듯하다.

숲을 벗어나서 제주산버들 꽃을 보러 이동한다.

 

숲 입구에 들어서서 잰걸음으로 서두르니 목덜미에 땀이 번진다.

30분 만에 이 곳을 벗어나야 다음 장소로 갈 수 있는 시간이 되는데 좀 불안하다

 

헌데 급하게 서둘러 왔지만 이렇게 마악 고깔을 벗고 있는 중이다.

 

 

시로미는 세력이 많이 약해져 있지만 그래도 가지가 살아 있고 꽃눈도 부풀어 있다.

 

 

 

급하게 몇 장 찍고 주차장까지 나오니 얼굴에 땀이 흐른다.

비행기 이륙시간까지 4시간 정도 남긴 했는데..........

아무래도 목적하던 곳까지 이동해서 20분 이상 걸어서 촬영을 하고

렌트차를 반납하고 공항까지 다시 이동하려면 시간이 너무 빠듯하다.

 

할 수 없이 마지막 목적지는 포기한다.

아침에 소득 없는 연구소 방문과 변산과 세복수초 밭에서 너무 노닥거린 탓이다.

 

차를 반납하기 전 가능한 곳에서 개구리갓을 찾았더니 벌써 줄기가 크게 자라고 꽃도 많이 피우고 있었다.

제주도 이외에서는 아직 만난 적이 없는 녀석이다.

 

 

조금은 아쉽게 4일간의 제주탐사를 마무리 한다. 

그래도 계획하던 장소는 거의 완료를 하여 아주 만족스러운 꽃나들이가 되었다.

 

항공료, 숙박비, 차량렌트비, 먹거리(천혜향을 사 먹는데 50000원 이상 들었다),

대구공항 차량 주차비를 포함하여  50만원 정도 경비가 소요되었다.

조금은 과한 것 같지만 혼자서 움직이니까 할 수 없다

 

차량은 롯데렌트카를 이용하였는데 계약된 시간 보다 일찍 반납하여서 6800월을 환불 받았다.

기대하지 않은 환불에 나중에도 이 곳을 이용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