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야기나누기/발길 따라

소경

by 여왕벌. 2020. 11. 20.

2020. 11. 13.

 

 

빛 바랜 문설주에

세월 잃은 연밥이

문밖을 나설까 망설이고 있다.

 

어린 도령 글 읽던 소리

국화향 품은 풍경 소리로 으로 하울링이고

 

물기 잃은 은행잎은

해묵은 기와골에서 자맥질 중이다

 

-구름머물던 계곡에서-

'이야기나누기 > 발길 따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정항에서  (0) 2021.03.09
문경 돌리네습지를 찾아서  (0) 2021.03.03
은행나무 아래서  (0) 2020.11.20
소백산  (0) 2020.07.29
태평염전  (0) 2019.10.16

댓글0